Chicago Title Insurance Company
리노이 주 쿡 카운티의 요약 및 소유권 사업과 관련된 여러 기업 및 법인의 계승을 통해 이어오고 있는 Chicago Title and Trust Co.의 역사는 150년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847년은 시카고의 전성기였습니다. 약 17,000에 달하는 사람들이 시카고에 거주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개척자들이 비옥한 대초원의 토양이 약속하는 독립에 대한 기회를 잡기 위해 꾸준히 몰려왔습니다.

한 무명의 젊은 법률 서기인 Edward A. Rucker가 부동산 거래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기록된 증서와 법적 절차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고안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부동산 거래와 관련된 공식 기록을 찾아내는 고된 업무로부터 변호사들을 해방시켜 주었습니다. 이는 환영받는 가치있는 서비스였습니다.

Rucker는 Saloon Building에서 개업했으며, 그 해 후반 Merchants' Exchange의 James H. Rees와 동업을 합니다.

도시가 성장함에 따라 Rees 및 Rucker의 것과 유사한 요약 색인이 1852년 J. Mason Parker, 그리고 1963년 Fernando Jones에 의해 정착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Chicago Title and Trust Co.(CT&T)가 생겨나게 된 기반입니다.



1868년 Charles C. Chase가 그 회사에 입사했으며, 이는 1871년 대화재 당시 시카고에 있던 세 개의 요약 회사 중의 하나인 Chase Brothers & Co.가 되었습니다.
저명한 부동산 전문가인 James H. Rees는 1847년 시카고 최초의 토지 소유권 요약 회사에서 법률 서기 Edward A. Rucker와 합류했습니다. 1850년 Rucker가 요약 사업에서 떠난 이후 혼자 사업을 영위하던 Rees는 1852년 Samuel B. Chase와 제휴를 합니다. Rees와 Chase의 회사는 후에 Rees가 떠난 뒤 Chase Brothers가 됩니다.
1847년 당시의 초기 광고. 이 사진의 원본에 이름이 나와있지는 않지만, Chicago Title and Trust Co. 기록부에서는 이 신사들이 세 명의 Chase Brothers라고 강력히 주장합니다. 왼쪽에서부터 오른쪽으로 차례대로 Horace G. Chase, Samuel B. Chase, Charles C. Chase이며, 대략 1894년 경으로 추정됩니다.